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시정 | 시의회 | 주민자치
시정    |  시정  | 시정
김포시, 8월 인구 증가수 전국 1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0-09-17 21:40 댓글 0

퍼스트신문  / 시정

김포시의 8월 인구 증가수가 전국 226개 기초 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가 매월 인구증감 등 인구 이동현황 결과를 분석, 시 홈페이지에 게재하는 ‘김포 인구브리핑(9월호)’ 자료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의하면 지난 8월 기준 김포시 인구는 458,505(외국인 제외)명으로 전월 대비 6,66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와 3위는 각각 시흥시(4,913명), 인천 연수구(3,740명)로 조사됐다.

‘김포 인구브리핑(9월호)’ 내용에 따르면 김포시 인구 규모는 경기도내 13위, 전국에서는 30위에 해당하며 평균 연령은 39.7세로 전국 평균 43세에 비해 젊고 역동적인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지난 8월 연령별 인구증감 역시 30대와 40대에서 전체 증가인구 6,663명의 40.71%에 해당하는 2,713명이 증가했고 영유아 비율도 전국 5위(6.38%)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꾸준한 인구 증가의 요인은 김포한강신도시의 개발과 함께 작년 9월 개통된 김포도시철도(양촌역~김포공항역)와 현재 논의되고 있는 서울, 인천 지하철의 연장 등 사통팔달 교통인프라 확충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지속 개발 가능한 도시, 미래형 4차 산업 중심의 자족도시, 친환경 생태도시, 혁신교육 도시, 문화관광 도시 등 김포시의 미래 비전에 대한 다양한 시책 추진과 적극적인 홍보가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더불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유치 추진과 함께 국정 핵심 과제인 ‘그린뉴딜’을 추진할 녹색기업 육성의 최적지로서 국가균형 발전은 물론, 김포의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 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하는 선도도시로 변모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시는 현재 젊고 역동적인 도시로 급성장하고 있는 도시”라면서 “이러한 도시 성장에 맞춰 향후 인구 50만 시대를 대비해 경제, 교육, 문화, 보육, 환경 등 각 분야별 시민들의 행정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한편, 인구 증가에 따른 인프라 확충으로 김포시를 누구나 자랑스러워하고 살고 싶어 하는 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시정의 최신글
  김포시의회, 10월 의원 월례회의 개최
  김포시, 8월 인구 증가수 전국 1위
  김포시의회, 실질적인 권한 부여되도록 지방자치…
  김포시의회, 수해 이재민 성금 모금 캠페인 참…
  김포시, 도내 위반건축물 점검 2년 연속 우수…
  김포시의회, 제7대 후반기 의장단 및 상임위원…
  김포시의회, 청년창업 활성화 방안 찾는다
  김포시의회, 제201회 정례회 개회
  김포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꽃피는 거리 조성사…
  김포시의회, 푸드플랜 연구회 역량강화 교육 진…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0년 10월 24일 | 손님 : 4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김포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김양호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0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